더 정성스럽고, 더깨끗하고, 더 맛있는 제사/시제/고사 상차림 전문

    현재메뉴

    제례(祭禮)란 조상의 제사를 모시는데 대한 여러 가지 예를 일컫는 말이다.뿌리 없는 나무가 없듯이 조상 없는 자손은 있을 수 없다. 나를 낳아 길러주시고 가르쳐주신 선조에 대하여 인륜의 도의로 정성껏 제사를 모시는 것은 자손으로서 당연한 도리인 것이다. 아무리 바쁜 생활에 쫓기는 현대인이지만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조상의 기일(忌日) 만이라도 보은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예를 지킴이 옳다고 본다.

    제례란 기제 · 절사(節祀) · 연시제(年始祭)의 의식절차를 말하는데 기제는 그 대상을 제주(祭主)로부터 2대조(부모 · 조부모 · 배우자 · 자손이 없는 삼촌 이내)까지로 하며 매년 사망한 날 해진 뒤에 제주의 가정에서 지내고, 참례자의 범위는 사망자의 직계자손으로 한다.

    절사에서는 그 대상을 직계조상으로 하며 매년 추석절 아침에 종손의 가정에서 지낸다. 또한, 연시제는 그 대상과 장소와 참례자의 범위를 기제에 준하게 하였으며 1월 1일 아침에 지낸다. 또 제수(祭需)는 평상시의 간소한 반상 음식으로 자연스럽게 차리며, 절사의 경우에는 떡(송편)으로, 연시제의 경우에는 떡국으로 밥을 대신할 수 있다.

    한편, 신위는 고인(故人)의 사진으로 하되, 사진이 없는 경우에는 지방(紙榜)으로 대신한다. 지방은 백지(白紙) 위에 먹을 써서 한글로 쓰고 크기는 가로 5 cm, 길이 15 cm 로 한다.

    한편 제례의 절차에 있어서 혼령(魂靈)을 모시기 위하여 제주가 우선 분향하고 모사(茅沙)에 술을 부으면 참사자는 신위에 재배(再拜)한다. 그리고 잔을 올린 다음 참사자들은 재배하고 제주가 축문을 읽으면 참사자는 묵념한다. 제상을 물리기 전에 국그릇 대신 물그룻을 놓고 수저를 꽂은 후 참사자는 일제히 재배한다.

    상단으로 이동